본문으로 바로가기
45168284 0102018051645168284 04 0401001 5.18.7-RELEASE 10 서울신문 0

안네의 ‘야한 농담’

글자크기
2차대전 당시 열세살 소녀 안네 프랑크가 독일 나치를 피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집에 숨어 살면서 쓴 ‘안네의 일기’에는 갈색 종이로 봉인해 읽지 못한 부분이 있다. 다른 사람에게 들키고 싶지 않은 내용을 가린 것으로 추정했던 이 부분의 비밀이 풀렸다.
서울신문

안네 프랑크 박물관 관계자가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박물관에서 안네 프랑크가 쓴 일기장에 갈색 종이를 붙인 부분을 펼쳐 보이고 있다. 암스테르담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 등은 15일(현지시간) 안네 프랑크 박물관, 네덜란드 전쟁연구소 등 연구원들이 ‘안네의 일기’ 속에 읽을 수 없었던 두 페이지를 판독해냈다고 보도했다. 이 페이지에는 성적 농담, 섹스, 매춘 등 사춘기 소녀의 성적 호기심이 담겨 있었다.

여성이 14세쯤 생리를 시작한다면서 “여자가 남자와 관계를 맺을 수 있을 정도로 성숙했음을 의미하지만, 물론 결혼하지 않았다면 그런 관계를 갖지 않는다”고 썼다. 성매매에 대해서는 “파리에는 그걸 위한 커다란 집들이 있고, 아빠도 거기에 간 적이 있다”고 기록했다. 또 다른 페이지에는 “추한 아내를 둔 남자가 아내와 관계를 기피한다고 하자. 그가 저녁에 돌아와 자기 친구와 아내가 침대에 있는 것을 본 거야. 그러면 그 남자는 ‘저 사람에게는 기회고 나에게는 의무구나’라고 하겠지”라고 적었다. 연구팀은 다른 사람이 자신의 일기를 읽을 것을 우려한 안네가 이 페이지를 직접 봉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