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3490 0512018041744563490 03 0307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정치자금 땡처리 논란' 홍종학 장관, "잘못된 논란, 위법아냐"

글자크기

"선관위 위법 아니라고 판단" 해명

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2018.4.1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정치후원금 땡처리' 논란에 휩싸인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위법이 아니다"며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홍 장관은 17일 여의도 FKI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한 언론사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장관은 19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정치후원금 잔액을 모두 후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좋은미래에 매월 20만원씩 후원하다가 임기 종료 사흘을 앞두고 남은 정치자금 422만1830원을 후원한 것이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취임 보름 만에 사퇴로 이끈 '땡처리 후원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 원장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

홍 장관은 "논란 자체가 잘못됐다"며 "(논란 발생 전)선관위는 이미 위법 사항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책임질 부분이 없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문제가 있어야 책임지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mrle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