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6563 0022018041744556563 07 0401001 5.18.16-RELEASE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트럼프 스캔들' 등 2018 퓰리처 수상작 발표!

글자크기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2018 퓰리처상의 수상자가 16일(현지시간) 발표됐다.

중앙일보

로힝야족 난민 위기를 담은 사진으로 로이터 통신은 피처 사진 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9월 14일 생후 40일 된 아이를 잃은 로힝야족 여성이 사망한 아이에게 입을 맞추고 있다. 이 여성은 방글라데시로 피난 중에 아이를 잃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컬럼비아대의 퓰리처상 이사회의 다나 캐너디 퓰리처상 사무국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2018년 퓰리처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중앙일보

다나 캐네디 퓰리처상 사무국장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2018년 퓰리처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파헤친 미 일간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는 내셔널 보도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수사와 보도로 뉴욕 타임즈를 비롯한 언론을 '가짜뉴스'라며 비난했지만, 두 신문은 관련 보도로 최고 권위의 상을 수상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또한 지난해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로이 무어 후보의 과거 성추문 보도로 탐사 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해 2관왕의 영광을 차지했다.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파헤치는 보도로 내셔널 부문 퓰리처상을 받은 뉴욕타임스 기자들이 16일(현지시간) 사무실에서 수상을 축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뉴욕타임스의 조디 칸토르(앞줄 왼쪽 3번째)와 메간 투헤이(앞줄 왼쪽 4번째)가 16일(현지시간) 뉴욕의 사무실에서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폭로한 공로로 퓰리처상 공공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들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산타로사 더 프레스 데모크랫' 기자들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로사의 사무실에서 퓰리처상의 '브레이킹 뉴스' 부문 수상 소식을 듣고 환호하고 있다. '산타로사 더 프레스 데모크랫'은 지난해 캘리포니아를 휩쓸었던 산불 보도로 '브레이킹 뉴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포스트 기자들이 수상소식을 듣고 서로를 끌어안고 있다.[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세기판 인종청소’라 불리며 지난해 내내 국제사회를 달궜던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 위기를 담은 사진으로 로이터 통신은 피처 사진 부문 퓰리처상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경찰 암살단과의 관계를 폭로한 기사로 국제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각각 수상했다. 미 캘리포니아의 '산타로사 더 프레스 데모크랫'은 지난해 캘리포니아를 휩쓸었던 산불 보도로 '브레이킹 뉴스' 부분 퓰리처상을 받았다.

중앙일보

Ryan Kelly of The Daily Progress은 시위 사진으로 브레이킹 뉴스 사진 부문에 선정됐다. 지난해 미국 버지니아 주 샤롯츠 빌 시내 몰의 NE 4번가를 행진하는 시위대를 향해 차량이 돌진해 충돌한 시민들이 날아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방글라데시 콕스 자르에 있는 난민캠프에서 지난해 9월 로힝야족 사람들이 구호물자를 차지하기 위해 울부짓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해 8월 미얀마 국경을 넘기 전에 총을 맞은 7세 아이가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근처의 의료 센터에 누워있다. 아이의 가슴을 가로지어 흉터자국이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한 군인이 방글라데시 콕스에서 원조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로힝야족 시민들을 통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해 12월 4일 방글라데시 난민캠프에서 사망한 11개월 된 로힝야족 아이의 눈위로 나뭇잎이 올려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방글라데시에 있는 로힝야족 난민캠프에 석양이 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17년 창설된 퓰리처상은 미 언론·예술 분야를 통틀어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언론 분야는 보도·사진·비평·코멘터리 등 14개 부문에서, 예술 분야는 픽션·드라마·음악 등 7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우상조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