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4380 1132018041744554380 02 0201001 5.18.16-RELEASE 113 쿠키뉴스 0

교원단체들 “대입개편 공론화 과정에 현장교사 빠졌다”

글자크기

교원단체들 “대입개편 공론화 과정에 현장교사 빠졌다”

쿠키뉴스


교원단체들이 국가교육회의의 대학입시제도 공론화 계획으로는 학교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어렵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16일 3차 회의를 가진 국가교육회의는 '대입제도 개편특별위원회'와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공론화 과정을 거친 뒤 오는 7월 말까지 개편 권고안을 마련하고 이를 8월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대입제도 개편특위는 국가교육회의 위원 4명, 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 각 1명, 교육 전문가 4명, 언론인 2명 등 13명 안팎으로 꾸려진다.

이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논평을 통해 개편특위 위원의 3분의 1 이상을 현장교사로 위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개편특위나 공론화위와는 별도로 현장교사위원회를 설치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이번 대입제도 개편의 핵심 목표는 대입 경쟁이 유,초,중등교육에 미친 악영향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현장교사'라고 강조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도 '국가교육회의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현실적으로 우려스러운 부분이 적지 않다'며 '개편특위에 현장교사가 포함될 가능성이 작다'고 지적했다.

김재철 교총 대변인은 '여러 사안이 얽힌 대입제도와 관련해 현장성과 전문성,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은 논의가 이뤄지면 결과가 나오더라도 논란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쿠키뉴스 김성일 ivemic@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