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557 0032018031543857557 04 0401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0

'칼빼든 영국'…"스파이 암살 시도"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종합2보)

글자크기

영국에 위협 판단시 러시아 자산 동결…입국 러시아인·화물 검색 강화

정부·왕실 인사 러시아 월드컵 보이콧…러시아 "절대 용납못하는 심각한 도발"

연합뉴스

러시아 제재 내용을 설명하는 메이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런던=연합뉴스) 유철종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정부가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와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영국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러시아의 자산을 동결하기로 했다.

영국에 입국하는 러시아인과 화물 등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올해 러시아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장관급 정부 인사와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기로 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의회에 출석,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와 관련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앞서 메이 총리는 지난 12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러시아 측의 소명이 없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이번 사건에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Novichok)'이 발견된 데 대한 해명을 요구하면서,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연합뉴스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 조사하는 영국 군인들 [AP=연합뉴스]



러시아는 그러나 데드라인까지 반응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영국은 우선 러시아 정보기관 요원으로 파악된 외교관 23명을 1주일 안에 추방하기로 했다.

이는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이다.

BBC 방송은 영국이 추방하겠다고 밝힌 러시아 외교관 23명은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의 약 40%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전했다.

현재 러시아 대사관 전체 외교관 수는 58명으로 23명이 추방당할 경우 35명만 남게 된다.

메이 총리는 또 증거를 토대로 러시아 정부 자산이 영국인이나 거주민들의 생명이나 재산을 위협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이를 동결하기로 했다.

러시아로부터 오는 개인 전용기와 화물운송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영국에 위협을 줄 수 있는 러시아인 입국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할 방침이다.

영국은 또 오는 6월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에 장관이나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기로 했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 외무장관에 대한 초청은 물론, 러시아와 예정된 모든 고위급 양자 만남 역시 취소했다.

아울러 적대적인 국가의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방위체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새로운 법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영국은 다만 미국이나 유럽연합(EU)이 크림반도 강제 병합이나 우크라이나 내분 사태 무력 개입 등을 이유로 부과했던 제재와 달리 특정 러시아인 개인이나 회사를 제재 대상에 포함하지는 않았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가 아무런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러시아의 반응은 "빈정댐과 멸시, 도발 등이었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을 영국에서 사용한 것은 "불법적인 무력의 사용"이라고 규정하면서 "러시아 정부에 과실이 있다고 밖에 결론을 내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만약 러시아의 추가 도발이 있으면 다른 제재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며, 푸틴 대통령이 이같은 방식을 택한 것이 가슴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영국 외무부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로 양국 관계 긴장이 고조될 수 있는 만큼 자국민들에게 러시아 여행시 주의하고 정치적 이슈에 관한 얘기를 삼갈 것을 당부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야코벤코는 이날 "오늘 영국 정부가 취한 모든 조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것이다. 우리는 이를 도발로 간주한다"고 영국 스카이뉴스 TV 채널에 밝혔다.

그는 "우리는 영국 정부가 취한 조치가 솔즈베리 사건과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간주한다. 이는 심각한 도발이다"고 주장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조만간 자국 외무부가 관련 성명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초청을 철회한다고 밝힌 데 대해 자하로바 대변인은 "라브로프 장관은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의 초청을 수락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AP=연합뉴스]



데니스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은 '러시아에 아직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이 남아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러시아는 소련 시절에 만들어진 화학무기들을 완전히 폐기했다. 폐기 작업은 2017년 9월에 마무리됐다"고 주장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