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6046 0722018031443856046 01 0101001 5.18.16-RELEASE 72 JTBC 0

"호텔 갔었다" 민국파 실명 주장…정봉주 측 "사실무근"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공방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가운데, 정 전 의원의 측근이었던 닉네임 민국파가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당일 호텔에 간 게 맞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정 전 의원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민국파라는 닉네임으로 정봉주 전 의원의 팬클럽 대표로 활동했던 정대일 씨가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정 씨는 "렉싱턴 호텔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지 못하고, 피해자의 신원도 알지 못한다"며 "다만 그날 호텔에 간 사실을 양심에 따라 진술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자신이 고소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정 씨는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을 통해 "2011년 12월 23일 정봉주 전 의원을 수행할 당시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던 사실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당일 정 씨가 수행을 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거듭 반박했습니다.

정 전 의원 측 변호인은 "기초적인 것만 확인해도 사실관계에 어긋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대일 씨를 고소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피해 사실 제보를 갖고 다투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정 전 의원이 프레시안 기자 등을 고소한 사건을 공안2부에 배당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습니다.

프레시안 박세열 편집국장은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정 전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이윤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