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251 0092018031443842251 03 0301001 5.18.4-RELEASE 9 뉴시스 0

하나금융 '채용비리 후폭풍'…노조 "회장 가족채용도 조사"

글자크기
뉴시스

하나은행 자료사진


뉴시스

생각 잠긴 최흥식 금감원장


하나금융 "정상적 채용 절차 거쳐" 의혹 정면 반박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하나금융지주가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낙마 이후 안팎으로 후폭풍에 휘말리게 됐다.

금융당국이 하나금융에 대한 고강도 조사를 예고한 가운데 하나금융 노조는 김정태 회장의 가족 채용 과정도 조사해야 한다며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금감원장의 사퇴 이후 하나금융 조직 내부의 갈등도 깊어지는 모습이다.

하나은행 노조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이하 공투본)는 14일 서울 중구 하나금융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태 회장의 조카가 KEB 하나은행에 채용된 과정과 친동생이 하나은행 자회사에 근무하게 된 과정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투본에 따르면 김 회장의 여동생의 자녀는 지난 2004년 KEB하나은행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2005년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김 회장의 친동생은 지난 2006년 하나은행 자회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공투본은 "금감원장은 대학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자 감독원장직에서 물러났다"며 "김 회장 가족들이 채용되는 과정에서 비리가 없었는지 여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이 자리 보전을 위해 조직의 명운을 풍전등화로 만들었다"며 자진사퇴까지 촉구했다.

그간 공식입장을 자제하던 하나금융은 입장문을 내고 김 회장의 특혜채용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하나금융은 "김 회장의 조카는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을 거쳐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했고, 채용 절차상 추천은 없었다"며 "당시 110명이 입사했고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동생은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배송원으로 정상적인 채용절차로 입사해 현재 계약직으로 근무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은 금융당국과의 마찰에 이어 내부 갈등까지 촉발되면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 하나금융은 최 전 원장이 하나금융 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이면서 이번 사태의 진앙지로 몰렸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최성일 전략감독 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꾸려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에 대한 검사에 돌입했다. 이와 별개로 검찰은 금감원의 조사로 적발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13건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하나금융이 금감원장의 사퇴로 되레 역풍을 맞게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hach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