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7365 0032018031443837365 04 04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41634589

"미국인 42%, 트럼프 대북해법 신뢰…두달새 8%P 상승"(종합)

글자크기

CBS 여론조사…철강 관세폭탄에는 반대 50%, 찬성 3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격적인 북미정상회담 제의 수용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해법을 바라보는 미국인들의 신뢰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 CBS방송이 8∼11일(이하 현지시간) 서베이업체 SSRS에 의뢰해 미 전역의 성인 1천223명을 상대로 조사해 13일 발표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북한 문제에 대처하는 데 있어 대통령의 신뢰도는 42%로 올라갔다. 이는 두 달전인 지난 1월의 34%에 비해 8%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전체 신뢰도는 38%로 지난 1월(37%)과 거의 비슷하게 나타난 데 비해 대북해법에 대한 지지율은 상대적으로 많이 올라간 셈이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해법을 불신한다는 응답은 59%에서 50%로 떨어졌다.

그럼에도 미국인들이 느끼는 북한 상황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히 높은 편이었다.

응답자의 64%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잠재적 갈등으로 인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 수치도 작년 8월 72%에 비해서는 많이 낮아졌다.

갈등 없이 북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32%에 불과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철강·알루미늄 관세 조치에 대해서는 미국인 절반이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관세 조치에 반대한다는 답변이 50%로 지지한다는 응답자(33%)보다 많았다. 민주당 지지자의 78%가 관세 조치를 반대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65%가 찬성한다고 답해 대조를 이뤘다.

관세 명령으로 무역 전쟁이 벌어질 경우 미국 경제가 더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49%)이 더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22%)의 두 배를 넘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면한 다른 이슈 가운데 총기 규제 정책에 대한 신뢰도는 37%로 대북정책 지지율보다 낮았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대처 방식에는 응답자의 31%만이 신뢰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대한 신뢰도는 46%로 다른 이슈보다는 훨씬 높게 나타났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