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5971 0032018031443835971 04 04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0

'환경오염' 논란 필리핀 휴양지 보라카이섬 6∼9월 폐쇄 검토

글자크기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정부가 한국인도 많이 찾는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섬의 환경정화를 위해 오는 6∼9월 일시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신화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리키 알레그레 필리핀 관광부 차관은 관광업체와 보라카이 섬 호텔 측에서 비수기인 이 시기를 추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라카이 섬 폐쇄 공식 발표는 이달 말을 전후해 보라카이섬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나올 것이라고 알레그레 차관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필리핀 보라카이섬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지방 위원회가 경제적인 타격과 실업 문제 등을 거론하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보라카이 섬 전면 폐쇄 계획을 재고해달라고 공식 요청해 결과가 주목된다.

당국의 기초 조사에서 보라카이 섬에 있는 많은 시설물이 하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는 등 환경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고, 습지 9곳 가운데 5곳이 불법 건축물로 파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필리핀 관광부는 지난달 26일 보라카이 섬 호텔과 리조트에 새로운 인가를 내주는 것을 6개월간 중단했다.

보라카이 섬에는 지난해 200만명이 넘는 국내외 관광객이 다녀갔다. 2016년보다 16% 증가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