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7923 0432018031343827923 02 0201001 5.18.4-RELEASE 43 SBS 0

[MB③] 혐의만 16가지…MB 운명 가를 '삼성 소송비 대납·다스'

글자크기


<앵커>

임찬종 기자는 잠시 뒤에 다시 연결해서 검찰 수사 전망 짚어보기로 하고, 이번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지, 또, 내일(14일) 오전 시작될 검찰 수사의 쟁점은 뭔지 한번 짚어보겠습니다.

김기태 기자, 검찰이 오래 수사를 한 만큼 그 내용도 많은데 대략 몇 가지 정도 혐의를 지금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 있나요?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이렇게 대략 16가지 정도입니다. 이 가운데 핵심은 단연 뇌물과 횡령 혐의인데요, 우선 뇌물부터 보시겠습니다.

검찰이 파악한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 액수는 100억 원이 넘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공천헌금 등 종류도 여러 가지인데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입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용을 삼성이 대신 내도록 했다는 혐의로 액수가 70억 원에 달합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모르쇠로 일관할 텐데 검찰로서는 이 전 대통령이 알고 있었는지, 또 지시가 있었는지에 대한 증거를 얼마나 확보했는지가 관건입니다.

이번에는 횡령 혐의입니다. 이 부분은 다스는 누구겁니까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과 연결돼 있고 삼성의 소송비 대납과도 연결된 핵심인데요, 검찰은 다스 비자금이 300억 원대에 달하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다스의 진짜 주인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잠정 결론을 낸 상태여서 이 전 대통령에겐 수백억 원대 횡령은 물론, 거액의 탈세 혐의까지 더해질 전망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다스는 형인 이상은 회장의 것이라고 주장해 왔는데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법적인 문제도 크지만 이 전 대통령이 그동안 국민들을 속여 왔다는 도덕적인 책임론 또한 거세게 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 [MB①] MB, 퇴임 1,844일 만에 피의자 소환…대국민 메시지 준비
▶ [MB②] 검찰도 속전속결…주말까지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
▶ [MB④] 김효재 "MB, 전 재산 사회 환원…변호사 선임 어려워"
▶ [MB⑤] 검사 3명 vs 변호인 4명…MB 조사 과정 모두 영상 녹화
▶ [MB⑥] "진술한 인물 상당히 많아"…검찰, '숨겨둔 카드' 제시할 듯

[김기태 기자 KKT@sbs.co.kr]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뉴스 특집]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한번!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