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5362 0032018021543315362 01 01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바른미래, 당분간 '두집살림'…7월 전대에 합칠 듯

글자크기

계약기간 남고 6월 지방선거 업무 폭증해 두 당사 유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바른미래당이 공식 창당했지만 당분간 '두 집 살림'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 전 각각 사용하던 당사의 계약 종료일이 이번 연말과 내년 초로 아직 남아 급하게 처분이 어렵기 때문이다.

또 넉 달 앞으로 다가온 6·13 전국 지방선거에서 후보 등록과 공약 마련 등 선거 업무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이사까지 겹치면 당사를 합침으로써 효율성을 키우기보다는 혼란만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 때문에 내부적으로는 지방선거까지 일단 두 개 당사를 사용하다 이후 합치기로 계획을 세웠다.

국민의당은 여의도 국회도서관 앞 '국회대로'에, 바른정당은 국회 정문 방향 '의사당대로'에 당사를 두고 있다. 당사 간 거리는 약 500m로 걸어서 7∼8분 정도 걸려 왕래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다.

바른미래당의 통합 당사는 현재 사용 중인 당사가 아닌 제3의 장소로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한 당직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1년씩 계약을 했기 때문에 지금 당장 당사를 철수할 수는 없다"면서 "양당이 통합의 정신에 따라 새로운 당사의 규모나 위치를 협의해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사 이전을 마치는 시기는 대략 7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직후 사퇴키로 한 만큼 지도부 개편으로 인한 전당대회가 이때 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국회 본관에 배정된 당 대표실을 포함한 사무실 역시 재배치에 들어갔다.

국회 사무처가 민주평화당까지 고려해 재편하면 설 연휴 이후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사무실을 합쳐 바른미래당의 공간이 생기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전까지는 양당의 사무실에서 번갈아 가며 회의를 열 계획이다.

양당 사무처 인력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바른정당 의석 규모를 고려할 때 적정 인원은 100명 선이지만 현재 양당 사무처 인력을 합치면 200명이 넘기 때문에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aayy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