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1544 0722018021443311544 02 0201001 5.18.7-RELEASE 72 JTBC 0

담보도 없이 이시형에 123억 지원…'편법승계 의혹' 수사

글자크기

다스 관계사, '이시형 회사'에 무담보로 지원

검찰, 모든 과정에 '시형씨 지시' 파악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초점이 이번에는 다스의 '편법 승계' 의혹으로 맞춰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 등은 다스가 형 이상은 회장의 회사라고 주장해왔죠. 하지만 정작 다스를 물려받는 과정은 상은씨의 아들 이동형씨가 아니라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에게 집중돼 있는 것을 검찰이 확인했습니다. 시형 씨가 다스와 관련된 업체를 사들이면 수익을 옮겨오는 방식이었습니다. 관계사들은 무담보로 100억원 이상 자금을 빌려줘 이 업체는 쉽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는 시형 씨의 지시가 있었다는 다스 관계자들의 진술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오늘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 이병모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이런 내용을 혐의에 담았다고 합니다.

먼저 이지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자신이 대주주인 회사 '에스엠'을 만든 건 지난 2015년입니다.

이듬해 시형씨는 다스 협력사였던 '혜암'을 인수한 뒤, 회사명을 '다온'으로 바꿨습니다.

에스엠은 자본금 1억 원의 회사였는데 다온 뿐 아니라 디엠아이 등을 인수했고, 이 회사들은 '리틀 다스'로도 불렸습니다.

검찰은 다스의 제무제표를 분석해 이 회사들에 수상한 자금이 흘러간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다스와 특수관계에 있는 회사들로부터 '다온'으로 100억 원대 자금이 흘러들어간 겁니다.

다스, 홍은프레닝, 금강 등은 수익이 급격히 줄어든 상황에서도 모두 합쳐 123억 원을 아무런 담보 없이 연 2%대 저금리로 빌려줬습니다.

당시 시형씨의 에스엠이 지급 보증을 섰습니다.

하지만 에스엠의 회사 규모를 감안할 때 돈을 돌려받을 생각 없이 회사들의 수익을 몰아준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모든 과정에 시형씨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다스 핵심 관계자로부터 "계열사들이 시형씨 지시로 돈을 빌려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시형씨가 다스와 관계사 전체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회사고, 그 아들인 시형씨에게 다스와 관련사들의 수익을 옮겨 사실상 편법 승계 과정을 거치고 있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시형씨도 불러 관련 내용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최석헌)

◆ 관련 리포트

이시형 회사 '무담보 지원' 뭘 말하나…MB 수사 전방위로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94/NB11589994.html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