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8835 0242018021443308835 02 0201001 5.18.13-RELEASE 24 이데일리 0

'층간 소음' 이유로 위층 주민에게 칼 휘두른 50대 검거

글자크기

"병원 치료중이나 생명에는 지장 없어"

이데일리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층간 소음에 화를 참지 못해 위층에 사는 주민을 칼로 찌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51·여)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9시40분경 서울 영등포구의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이웃주민 B(66)씨를 칼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다. 피해자 B씨는 얼굴 부위와 팔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층간 소음으로 화가 나서 부엌칼을 가져가서 찔렀다”며 범행을 시행했다. 다만 피해자 B씨 측에서는 “60대 부부가 노모를 모시고 사는데 무슨 소음이 나겠느냐”며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 A씨가 정신병원 입원전력이 있었다는 이웃 주민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