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492 0602018021443306492 04 0401001 5.18.13-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수원역 폭발물 의심신고, 화장실 앞 캐리어 정체는?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사진/연합뉴스>


수원역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나 위험이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 35분께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사 지하 2층 분당선 환승 통로 내 화장실 앞에 여행용 가방이 놓여 있는 것을 철도특별사법경찰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경찰특공대, 군 폭발물처리반 등 100여 명이 현장에 출동, 1차 감정을 했으나 캐리어 내부에 폭발물 반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역사 내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한 남성이 화장실에 들어가면서 캐리어를 두고 간 것으로 보고 철도 유실물센터에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나 위험이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며 "유실물센터를 통해 주인이 찾아갈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정원 기자 sjw1991@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