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145 0652018021443306145 03 0301001 5.18.1-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리플 CEO “대부분 가상통화 가치 0원까지 떨어질 것”

글자크기

"현존하는 가상통화 대부분 거래 통화로써 유용성 없어"

이코노믹리뷰=허지은 기자] 최대 수천달러에 이르는 가상통화(가상화폐) 가치가 0원까지 폭락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가상통화는 거래 수단으로 작용해야 장기적으로 사용될 수 있으나 현존하는 가상통화 대부분은 그렇게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시가총액 3위 가상통화인 리플을 발행하는 리플 랩스 최고경영자(CEO)인 브래드 갈링하우스는 13일(현지시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주최한 ‘테크놀로지&인터넷 컨퍼런스’에서 “대부분의 가상통화는 궁극적으로 모든 가치를 잃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상통화의 장기적인 가치는 그 자산의 유용성에 의해 결정된다”면서 “그러나 현존하는 가상통화 대부분은 ‘거래 통화’로써 유용하지 않으며 따라서 존재할 이유 역시 없다”고 설명했다.

이코노믹리뷰

리플을 발행하는 리플 랩스 최고경영자(CEO)인 브래드 갈링하우스는 13일 대부분의 가상통화 가치가 0원까지 내려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출처=트위터

비트코인에 대해서 그는 “리플보다 1000배나 느리고 가격도 훨씬 비싸지만 예전 금이 했던 가치 저장소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비트코인 역시 거래나 지불을 위한 수단 보다는 다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갈링하우스의 주장에 따르면 은행 자금이체를 위해 고안된 리플은 거래 통화에 최적화된 가상통화다. 리플은 은행 간 송금을 간편하게 하기 위해 2012년 만들어진 가상통화로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통화와 달리 채굴이 불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리플의 발행 권한은 운영사인 리플 랩스가 독점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채굴에 따라 인플레이션이 결정되는 가상통화와 달리 발행사가 코인 가격을 결정할 수 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실제로 빠른 은행 간 송금 등 거래 통화로써의 잠재 가치가 주목받으며 지난달 리플 가격은 3.82달러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이날 현재는 1.05달러에 거래되며 1달러 언저리에서 머물고 있다.

허지은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