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5561 0032018021443305561 04 04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네덜란드도 따로 거부않으면 사후 자동 장기기증

글자크기
(헤이그 AP·AFP=연합뉴스) 네덜란드가 국민 전체를 잠재적인 장기 기증자로 간주하기로 했다.

네덜란드 상원은 특별히 거부하지 않으면 죽은 뒤 장기를 자동으로 기증하도록 하는 법안을 13일(현지시간) 가결했다.

이 법안은 장기기증 집단 자체를 늘리기 위해 발의됐으며 작년에 하원을 통과한 바 있다.

법안을 제출한 피아 디크스트라 의원은 스페인, 벨기에에 유사한 법률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후 장기기증자로 등록되지 않은 18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기증 여부를 묻는 서한이 배송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인구는 1천700만명 정도다.

수신인은 질문지에서 예, 아니오, 가장 가까운 친척이나 특정인에게 위임 등 3개 계획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연합뉴스

장기기증 관심은 높지만 서약은 글쎄(CG)
[연합뉴스TV 제공]



첫 번째 질문지, 6개월 후에 보낼 두 번째 질문지에 모두 답하지 않은 이는 장기기증자 명단에 오르지만 나중에 따로 철회할 수 있다.

이번 법안에 반발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시민들의 사망 후 처리와 관련해 정부에 너무 많은 권력을 준다는 게 반대 사유였다.

법안은 작년에 하원을 찬성 75, 반대 74로 통과한 데 이어 이날 상원에서도 찬성 38, 반대 36으로 가까스로 가결됐다.

네덜란드 신장재단은 비슷한 제도를 운용하는 국가에서 장기기증 등록자가 늘었다며 이번 표결이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조치라고 반겼다.

톰 오스트롬 재단 이사장은 "환자 수백명이 생명과 자유를 되찾을 수 있도록 하는 법률"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NOS방송은 "작년 상반기에 장기 기증자를 구하지 못해 숨진 이들이 57명이었다"며 "새 법제와 함께 장기기증자가 늘 것"이라고 보도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