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98624 0512018021443298624 04 0403001 5.18.7-RELEASE 51 뉴스1 0

백악관 '가정폭력 비서관' 감싸느라 거짓말?

글자크기

FBI "신원검증 절차 끝나"…"안끝났다"더니

뉴스1

롭 포터 전 백악관 선임비서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전처 2명을 구타한 의혹으로 사임한 롭 포터 전 백악관 선임비서관에 대해 신원검증이 아직 다 끝나지 않았다던 백악관의 주장과 상반된 발언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FBI가 포터 전 비서관에 대한 신원검증 예비 보고서를 지난해 3월 백악관에 제출했으며 검증 절차는 7월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레이 국장은 "이후 백악관이 후속 조사를 요청해 와 지난해 11월 관련 정보를 제출했고 올해 1월 모든 조사를 완료해 종결했으며 이달 초 추가 정보를 제공받아 그것 또한 백악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경우에는 FBI가 기존의 프로토콜(의전)을 따랐다고 확신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포터 전 비서관은 백악관에 합류하기 위해 FBI의 비밀취급 인가 심사를 받을 당시 그의 전 부인들을 소환해 인터뷰했는데 이 과정에서 전처들이 과거 포터의 폭력 행사 사실을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백악관의 입장은 포터 전 비서관의 신원검증 문제와 관련해 처음 FBI의 연락을 받은 것이 지난해 여름이었으며 아직 검증이 다 끝나지 않아 그의 가정폭력 의혹에 대해 미리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레이 국장의 발언은 그간 포터 전 비서관의 신원검증 결과를 전달받지 못해 제대로 대처할 수 없었다는 백악관의 주장과 대치되는 것이라 파문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즉, 포터의 전처들이 한 발언이 담긴 보고서를 받고도 그에게 기밀정보 취급 허가를 내줘 백악관의 민감한 정보를 다루게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FBI 측 절차는 끝났다 하더라도 백악관 인사 보안실은 기밀정보 취급허가를 위한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lchung@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