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68847 0112018021343268847 02 0204001 5.18.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국정원 돈으로 여론조사' MB 靑 총무기획관 구속 기로

글자크기
[[the L] 장다사로 前 청와대 기획관 영장실질심사…특수활동비 수수 및 총선 대비용 여론조사 의혹]

머니투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은 이 특활비로 총선 대비용 여론조사를 벌이고 이를 정책수행을 위한 여론조사로 포장해 집행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도 받고 있다. 2018.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최측근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62)의 구속 여부가 13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장 전 기획관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법원에 출석한 장 전 기획관은 기자들의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11일 장 전 기획관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전 기획관은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10억여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를 받는다. 또 이 돈으로 총선 대비용 여론조사를 벌이고 이를 정책수행을 위한 여론조사로 포장해 집행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도 받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은 'MB 집사' 김백준 전 기획관(78)에 이어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하며 청와대 안살림을 관리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의 바통을 건네받은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및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검찰은 지난 6일 오전 장 전 기획관과 박재완 전 정무수석(64)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오후에는 이들을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박 전 수석과 장 전 기획관에게 흘러간 국정원 자금이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총선대비 여론조사 비용으로 쓰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한나라당 내에서 '친이(친이명박)'와 '친박(친박근혜)' 후보들의 지지율을 분석하기 위한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명박정부 청와대는 18대 총선뿐 아니라 19대 총선때도 국고를 쏟아부으며 선거 물밑작업에 나섰다. 장 전 기획관에게 적용된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는 2012년 총선 후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비를 거짓으로 작성, 청와대 자금으로 충당한 사실이 확인돼 적용했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 특활비 불법유용 의혹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김백준 전 기획관을 통해 전달된 4억원과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10만달러가 건네진 의혹이 검찰 조사과정에서 밝혀졌다. 민간인 불법사찰 입막음을 위해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 전달된 5000만원까지 보태져 검찰 수사는 계속 확장되고 있다.

백인성 (변호사) 기자 isbae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