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3232 0512018011442633232 01 0103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국민의당 反통합파 "신당 창당추진위 구성"…분당 가시화

글자크기

"국민의당 전면쇄신 '재창당'과 '개혁신당'의 길 준비"

뉴스1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이 14일 국회에서 보수야합당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의원들로 구성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소속 이용주 의원은 14일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용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국민의당을 전면 쇄신해 재창당하는 길과 새로운 개혁신당의 길을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당 분당 사태가 가시화하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용주 의원을 비롯해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박지원·정동영·천정배·조배숙·최경환·박준영·박주현·장정숙·유성엽·윤영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조배숙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당무위원회의에서 전당대회 소집 일자를 의결한 것과 관련, "당무위원회가 급하게 소집되었고,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도 거치지 않은 불법적 회의였다"라며 "기습 개최된 국민의당 당무위는 불법 당무위고, 따라서 당무위 결의는 모두 원인 무효임을 선언한다"고 했다.

윤영일 의원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군사 쿠데타식 불법 당무위를 인정하지 않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수 야합 불법 전대를 무산시키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배숙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대를 무산시키는게 1차 목표"라며 "국민의당이 사실 국민으로부터 내홍과 갈등으로 신뢰가 떨어지는 만큼 (전대 저지가 성공해) 그대로 남아있다고 하더라도 새롭게 개혁하고 새롭게 체제를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고 전했다. 이어 "어찌됐든 간에 신당 추진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오는 15일 오전 8시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17일 오후 2시 전주 교육대학에서 개혁신당창당 전북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