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1264 0242018011442631264 03 0306001 5.18.16-RELEASE 24 이데일리 0

[주간 실거래가]가격 떨어진 강남 재건축..재초환 부활 효과?

글자크기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 신고된 주간 계약 집계

압구정 한양7차 전용 137.5㎡ 24억..2.5억 하락

개포 현대2차, 반포 한신3차 등도 1억원 이상 ↓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작년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한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들이 새해 들어 일제히 힘을 잃은 모습이다. 작년 실거래 가격보다 1억~2억원 낮은 수준에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1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실거래 신고까지 마친 서울 아파트 거래는 103건이다. 평균 매매금액은 6억1976만원이다.

특히 강남권에서 재건축 연한을 채운 아파트들의 거래 내역이 눈에 띈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7차 전용 137.55㎡형은 지난주 24억원(2층)에 팔렸다. 작년 10월 26억5000만원(9층)에 거래됐던 것을 감안하면 2억5000만원 떨어진 금액이다. 2016년 10월 실거래가 기록 25억원(10층)보다도 낮다.

개포동 현대2차아파트 전용 165.08㎡형은 19억5000만원(2층)에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주택형이 작년 11월에 20억5000만원(8층)에 거래된 바 있다.

올해로 준공 40주년을 맞은 서초구 반포동 한신3차에서도 직전 실거래 기록보다 낮은 수준에서 매매계약이 체결됐다. 전용 99.45㎡형(8층)이 16억6000만원에 거래된 것이다. 작년 7월 6층과 4층 물건의 실거래가가 각각 18억1000만원, 17억9000만원이었다. 6개월만에 1억원 이상 떨어진 셈이다.

올해 재건축 연한 30년을 채우는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전용 136.33㎡형은 지난주 12억8250만원(2층)에 거래됐다. 불과 한달 전 같은 주택형 같은 층 거래가는 13억8000만원이었다. 작년 11월 거래가 성사된 9건의 가격도 12억8500만~13억5000만원에 분포해 있다.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이 새해 들어 일제히 떨어진 것은 1월부터 부활한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여파로 풀이된다.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조합원당 평균이익이 3000만원을 넘으면 초과이익의 최고 50%를 정부가 거둬가는 제도다. 사업성이 뛰어난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경우 초과이익 환수금이 억단위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면서 향후 재건축 사업 추진 속도나 가격 형성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부활에 따라 오는 5월 서울지역 환수제 적용 사업장에 대해 가구별 부담금 예상액을 통지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