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7977 0032018011442627977 03 0109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42461667

지자체 공공근로사업 신청자 쇄도…최저임금 인상·불황 여파

글자크기

울산 경쟁률 최고 5.72대 1…예산 때문에 일자리 확대는 한계

연합뉴스

최저임금 토론장 된 경제관계장관회의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최저임금 인상과 불황 등의 여파로 지자체의 공공근로사업 신청자가 쇄도하고 있다.

최근 울산 남구는 공원녹지관리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할 기간제(8개월) 근로자 63명을 모집했는데, 299명이 신청해 4.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이 사업에는 150명 모집에 300명이 신청해 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공공근로사업 신청자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최저임금 상승과 경기불황이 영향을 준 것으로 남구는 분석했다.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7천530원으로 지난해(6천470원)보다 16.4% 증가했다.

남구의 공원녹지관리 업무에 선발된 근로자 일당은 올해 6만2천360원으로 지난해 5만3천580원보다 16.4%(8천780원) 늘었다.

여기에다 매일 급식비와 교통비 각각 5천원, 주말과 휴일에 근무하면 특근수당을 받는다.

남구 관계자는 "월평균 하루 특근을 할 경우 급식비와 교통비를 포함한 기간제 근로자의 월급은 올해 212만원으로 지난해 193만원보다 19만원 늘어난다"며 "한시적 일자리이긴 하지만 최저임금 상승에 따라 월급이 오르면서 참여하려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울산시의 태화강 관리 분야에는 올해 75명 모집에 429명이 신청서를 내 5.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85명 모집에 428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5.03대 1이었다.

산불진화대, 수목원 코디 등 울산시의 산림 분야에도 올해 164명을 선발하는데 550명이 신청해 3.3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모두 올해 최저임금이 적용되면서 월평균 210만원 정도의 임금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울산 북구의 환경미화 공공근로사업도 올해 1단계로 63명을 선발했는데 220명이 지원해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들은 하루 7시간 근무하며 교통비와 급식비 포함해 일당 5만2천710원을 받는다. 지난해 같은 근로조건 때는 4만5천290원을 받았다.

지자체가 직접 고용하는 이 같은 공공근로사업은 올해 예산 사정에 따라 일자리가 늘기도 하고 줄기도 한다.

울산시의 산림 분야 공공근로는 지난해와 올해 164명으로 고용인원은 같지만, 예산은 2억5천600만원 늘었다.

울산시의 태화강 관리분야 공공근로는 고용인원은 10명 줄었으나 예산은 7천400만원 증가했다.

남구 공원녹지관리 공공근로사업은 시가 예산을 더 지원해 지난해 150명에서 올해 200명 정도로 고용인원이 늘었고 북구도 시의 예산지원 증가로 지난해 59명에서 올해 63명으로 고용이 4명 더 증가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저임금이 올라 예산 운용이 어려우나 한시적 생활보조 사업인 공공근로 고용인원은 유지하거나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공공근로 등 저소득계층의 일자리를 유지하고 늘리려면 정부의 예산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