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7851 0032018011442627851 03 03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살충제 계란 파동에…작년 고급계란 매출 290% 급증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지난해 발생한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로 일반 계란보다 2배 가까이 비싼 고급 계란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이마트에 따르면 축산물품질평가원이 1+나 1등급으로 판정한 계란에만 호칭을 부여하는 이른바 '등급란' 매출은 지난해 241억원으로 전년의 62억원보다 288.7%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전체 계란 매출에서 9.9%에 불과했던 등급란 매출 비중도 지난해 27.0%로 높아졌다.

등급란을 구매한 고객 수도 급증했다.

2016년 170만명이던 이마트 등급란 구매 고객수는 지난해 480만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일반란 구매 고객 수는 2016년 1천170만명에서 지난해 900만명으로 20% 이상 감소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하루 평균 5만개 이상의 계란을 유통하는 계란집하장(GP)에 한해 1+등급, 1등급, 2등급, 3등급으로 계란의 등급을 평가하는데, 시중에서는 1+와 1등급 계란만 등급란이란 이름으로 유통된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계란 중 7%가량만이 등급란으로 판정돼 시중에서 일반란보다 2배 가까이 비싼 가격으로 판매된다.

1월 현재 이마트에서 30개들이 일반란 한 판 가격은 4천880원이지만, 등급란은 7천원으로 40% 이상 비싸다.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한 고급 계란 선호 현상은 일반란보다 가격이 2배 이상 비싼 유정란(有精卵)으로까지 이어졌다.

지난해 이마트에서 유정란 매출은 전년 대비 25.6% 늘었고, 구매 고객 수도 160만명으로 전년보다 6.7% 증가했다.

현재 이마트에서 30개들이 유정란 한 판 가격은 1만1천900원으로 일반란보다 2배 이상 비싸다.

조선익 이마트 채소팀 계란 바이어는 "지난해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에 따른 계란 품귀 현상과 살충제 계란 파동을 겪으면서 계란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졌다"며 "등급란이나 유정란 같은 고급 계란에 대한 선호 현상이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대형마트에 진열된 고급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