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107 0722018011242619107 02 0201001 5.17.10-RELEASE 72 JTBC 42122821

중환자실 관리 문제, 전부터도…유족 "사고 아닌 인재"

글자크기

[앵커]

경찰은 의료진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건이 있기 전부터 신생아 중환자실 관리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우연한 사고가 아니라 인재라고 주장합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숨진 4명의 아이들은 온 몸으로 이상신호를 보냈습니다.

심장 박동이 갑자기 빨라지고, 체온이 오르고, 산소 포화도까지 급격하게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당시 중환자실을 맡은 전공의 2명은 자리를 비우거나 전화로 지시를 내리는 등 제대로 근무를 서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대목동병원 소아과에는 원래 14명의 전공의가 있었지만 3명은 시험 준비로 빠지고, 5명은 집단사표를 내 사건 당시엔 6명만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이 신생아 중환자실, 소아과병동, 소아 응급실 등 120명이 넘는 환자들을 맡았습니다.

아이들이 이상 증세를 보여도 의료진은 '괜찮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숨진 아이 아빠 : 아이가 왜 이러냐고 질문을 했더니 아이가 더워서 그럴 수도 있고, 수유를 지금 했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고, 일시적인 현상일 뿐이다.]

유족들은 이번 사건이 우연한 사고가 아닌 '인재'라고 주장합니다.

[숨진 아이 아빠 : 감염 관리 부실, 이런 것들이 누적돼 오다가 터진 사건이라고 저희는 생각해요.]

경찰은 입건한 의료진을 다음 주 소환해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이한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