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548652 0372018011042548652 03 0301001 5.18.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빚갚기도 버거운 가계…원리금상환액 증가율, 가처분소득의 4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부채보유가구의 최근 5년간 가처분소득 증가율이 원리금 상환액에 비해 턱없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 여파가 가계경제로 전이될 우려가 높아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통계청,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가계금융ㆍ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2016년 부채보유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연평균 4742만원으로 1년 전보다 2.5% 증가했다. 이에 반해 원리금 상환액은 1518만원으로 저금리 여파로 1년 전보다 1.4% 감소했다.

헤럴드경제

[사진=헤럴드DB]


그러나 최근 5년간 증가속도를 살펴보면 가처분소득이 원리금 상환액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이다. 2011년 가처분소득은 3980만원에서 2016년 19.1%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원리금 상환액은 887만원에서 71.1%나 늘었다. 원리금 상환액 증가율이 가처분소득의 3.7배에 달하는 셈이다.

실제 가처분소득은 5년간 매년 전년대비 2∼5%대 속도로 늘었지만 원리금 상환액은 2016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부채보유 가구의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도 상향 곡선을 그렸다. 2011년 22.3%이던 이 비율은 2016년 32.0%로 상승했다.

부채가 있는 가구는 쓸 수 있는 소득의 3분의1을 고스란히 빚을 갚는 데 쓰고 있는 셈이다. 여기에 한은이 지난 11월 6년5개월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시장에선 올해도 추가인상이 뒤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부채가구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가계소득ㆍ부채 문제는 근본적으로 기업이 고용을 늘리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해결책”이라며 “규제 완화 등 일자리 창출 주체인 기업 ‘기 살리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igiza7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