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062027 0512017121342062027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용산가족공원 가기 편해진다…육교 엘리베이터 준공

글자크기
뉴스1

용산가족공원 앞 보도육교 엘리베이터(용산구 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14일 오후 2시 용산가족공원 앞 보도육교 엘리베이터 설치공사 준공식을 연다.

용산가족공원 앞 보도육교 엘리베이터 설치는 ‘지역 숙원사업’의 하나다. 철도와 차도로 주거지와 공원이 분리된데다 계단이 높고 불편해 공원을 찾는 보행약자들이 먼 길을 돌아가는 경우가 많았다. 도로 무단횡단도 종종 발생했다.

2014년 이후 해당 육교에 이동편의시설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이 이어져 올해 사업을 본격화했다. 사업비 15억원을 편성했으며 서울시 디자인위원회 심의와 철도보호지구 행위신고, 실시설계 용역을 거쳤다.

공사는 9월부터 3개월 간 이어졌다. 가족공원 주차장 입구와 도로 건너편, 철도 건너편에 각각 15인승 엘리베이터를 1기씩 설치하고 조명, 난간 등 시설물을 보수했다. 엘리베이터마다 폐쇄회로(CC)TV도 1기씩 설치, 사고 발생에 대비한다.

이촌동, 서빙고동 일대 주민들의 공원 이용이 한결 나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장애인, 노약자 등 보행약자들을 위해 보도육교에 엘리베이터를 달았다”며 “한걸음 나아가 경원선을 지하화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vermind@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