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2498 0032017120841952498 02 02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서울 중구, '임신준비 프로그램' 첫 운영

글자크기
연합뉴스

아기 신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서울 중구는 임신을 원하는 남녀의 체계적 건강관리를 돕고 임신 성공률을 높이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중구에서는 처음 운영하는 '남녀 임신준비 프로그램'은 중구민 또는 중구 소재 직장에 다니는 가임 남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는 평일 오전 9∼11시에 중구보건소를 찾으면 된다. 방문 전날 오후 10시부터 금식하고 신분증이나 재직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갖춰야 한다.

보건소에서는 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요인을 찾는 건강평가 설문과 건강검진을 받는다. 고위험대상자로 밝혀지면 의사 상담 등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정확한 배란일을 알 수 있도록 타액을 활용하는 배란 테스터기를 대여해주고 선천성 기형을 예방하기 위해 엽산제도 제공한다.

구는 지난 9월 공모 신청을 통해 서울시의 '남녀 성 건강지원 사업' 시범 자치구로 선정되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됐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