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0307 0032017111541490307 01 0101001 5.17.7-RELEASE 3 연합뉴스 40949156

바른정당發 중도보수통합 로드맵 가능할까…기한은 한달

글자크기

12월 중순까지 구체적 성과 내야…유승민 '속도 압박'

한국당 거부에 일단 국민의당과 타진…국민통합포럼, 소통 플랫폼 역할

연합뉴스

발언하는 유승민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1.1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이 새 지도부 출범과 동시에 다른 당과의 '통합 로드맵'을 그려야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맞았다.

유승민 대표는 추가 탈당을 시사한 일부 의원들과 약속한 대로 12월 중순까지는 중도보수통합의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야 한다.

사령탑에 앉자마자 한 달 이내에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등 가시적인 결과물을 내야 하는 만큼 유 대표는 하루하루 시간 압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 잔류파 의원들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아우르는 중도보수 개혁세력의 통합을 일구겠다는 생각이었다.

의석수가 11석으로 쪼그라들며 원내 교섭단체 지위도 잃었지만 이른바 야권 정계개편의 중심이 돼 존재감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었다.

그러나 한국당이 바른정당 의원 9명의 복당을 허용한 이후 돌연 '문'을 걸어 잠그고 통합 대화 자체를 거부하는 상황이어서 당분간은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간의 연대 또는 통합 논의만 이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유 대표 본인도 14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에도 (통합논의) 창구를 열지만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유 대표는 그러면서 자신의 최근 '호남 배제' 발언이 오해라는 점을 분명히 설명하면서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논의에 난색을 보이는 국민의당 내 일부 의원들을 달래는 모습을 보였다.

바른정당은 일단 양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여하는 국민통합포럼을 주요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여기에 양당 원내대표가 이전부터 구축해 운영해 온 정책연대 협의 채널을 본격적으로 가동해 예산국회·입법국회에서 정책적 공통분모를 찾는다는 방침이다.

정치권의 관심은 양당의 정책연대가 과연 내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연대로 확대될 수 있을지다.

그 과정에서 상황 전개에 따라 양당의 '중도통합'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변수는 국민의당 내 호남 중진 의원들이다.

이들 다수는 바른정당과 정책연대를 발판으로 '중도통합'을 추진하려는 안 대표의 구상에 비판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또 다른 변수는 통합에 대한 양당의 시간표가 다르다는 점이다.

유 대표는 당장 12월 중순까지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안 대표의 경우 내년 6월 지방선거를 목표로 밑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유 대표는 15일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부 언론에서 너무 앞서가는 부분이 있어 몇 가지 확인을 드리겠다"며 "두 당은 진지한 대화를 시작하고 있으며 (연대보다는) 협력이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의 정치적인 진로와 관련한 문제는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