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976 0672017111541489976 01 0107001 5.17.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통일부 "북한, 귀순자 언급 않아…판문점 특이동향 없어"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고 헬기로 긴급 이송된 귀순 북한병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13일 저녁 경기 수원의 한 병원에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통일부는 1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군인에 대한 북한의 언급이 없으며, 판문점의 특이동향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언론매체나 확성기 등을 통해 귀순자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언급 동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또 “북한 내부 특이동향과 관련해서는 확인해본 바 판문점 등 지금 현재로는 특이동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귀순자의 상태에 대해선 “현재 (귀순자의) 치료가 진행되고 있고 완치된 뒤에 귀순동기 등의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유엔사 군정위 합동조사를 거쳐서 필요한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날 노동신문 논평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회 연설을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해선 “북한의 의도를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의지 및 관련 동향은 여전히 있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