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905 0092017111541489905 01 0101001 5.17.8-RELEASE 9 뉴시스 0

'친이계' 조해진 "文, 퇴임 후 온전하겠나…다스 논란? 인민재판 같아"

글자크기
뉴시스

만찬장 도착한 조해진 전 의원


"사이버사령부 인력 증원, 범죄 아냐"

"MB, 지지하고 좋아하는 분들 많아"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친이명박계'로 꼽히는 조해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현 정권의 적폐청산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나"라고 말했다.

조 전 의원은 이날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금 현 대통령도 수많은 정책 사안에 대해서 참모들로부터 보고받고 지시하고 결정하고 하는데 그중에 하나가 나중에 문제돼서 사법적으로 법적 책임을 지게 된다고 할 때 협의하고 지시하고 했으니까 '대통령도 다 공범이다'라고 하면 대통령 일 할 수 있겠냐.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냐"고 반문했다.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결정적인 증거는 발견되지 않은 것 같다'는 질문에 대해 조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소문만 무성하고 자꾸 수사 가능성을 흘리기만 할 뿐이지 구체적으로 직접적으로 수사계획을 발표하지 않고 있는 것을 보면 범죄행위가 될 만한 단서를 아직 못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더 늘린 것에 대해 "범죄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그는 "사이버사령부는 당시 북한으로부터 디도스 공격이라든가 우리 국내의 금융망이나 방송 또 공공기관들에 대한 공격이 대대적으로 이뤄졌다"면서 "거기에 맞춰 사이버사령부도 인력을 더 늘린 것인데 인력을 늘린 것 자체가 죄가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스 실소유주 논란, 이 전 대통령의 해외 비밀계좌 의혹'에 관해 조 전 의원은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냐는 것은 벌써 세 차례 검찰 조사하고 특검 수사까지 거친 것이다. 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검찰이 다시 조사한다면 이것은 법치국가가 아니다"라며 "이 시대에 광풍처럼 몰아치는 여론재판, 인민재판의 한 모습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조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이 태극기 집회라도 열지만 이 전 대통령은 옹호하는 국민이 별로 없고 참모들만 몇 명 있다'는 지적에 대해 "(두 사람의)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 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기업인으로서 또 서울시장으로 행정가로서 그 성과를 결과를 인정을 받아가지고 대통령까지 된 분이다. 퇴임하고 난 뒤에 일절 조용히 계셨다. 형태는 다르지만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고 좋아하는 분들 그 못지않게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