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9774 0512017111541489774 01 0103001 5.17.8-RELEASE 51 뉴스1 0

국민의당 "홍종학-예산안 연계 안해…부정적 영향은 미칠 것"

글자크기

홍종학 임명 강행 및 내년도 예산안 처리 연계 여부에

뉴스1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저임금 인상대책과 관련한 문제점을 얘기하고 있다. 2017.11.1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국민의당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및 내년도 예산안 처리 연계 여부와 관련해 15일 "당 차원에서 그런 (연계) 원칙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개별 의원들 입장에서는 얼마든지 감정적으로 하는 의원들이 없다고 보장은 못 할 것"이라고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저희의 일관된 원칙은 A사안과 B사안을 연계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다 똑같이 중요한 국정 현안들인데 인사문제와 예산이나 법안을 연계시킨다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과거의 병폐라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것을 답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정부가 감정적으로 한다고 국민의당이 감정적으로 대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명길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저희 당이 보기에는 내년 예산안은 예산안 자체의 문제가 많기 때문에 특별히 다른 문제와 연계하지 않아도 바로 잡아야 할 부분이 너무나도 많다"고 봤다.

최 의원은 "특히 최저임금을 예산으로 보전한다는, 최저임금 인상분을 예산으로 보전한다는 전대미문의 발상"이라면서 "국민의당의 정체성과 (당이) 내세우는 입장, 경제정책의 방향 등에 견줘볼 때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연계하지 아니하여도 바꿔야 할 부분이 많이 있다"면서도 "다른 법안 처리나 예산안 처리에 부정적인 영향은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pej86@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