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3467 0722017111541483467 01 0101001 5.17.7-RELEASE 72 JTBC 39085918

'MB 메신저' 김태효, 출국금지 조치…조만간 소환조사

글자크기

사이버사 핵심 관계자 "이태하·김태효 수시로 만남"

MB 청와대 '댓글 공작' 대면 보고 의혹 증폭


[앵커]

이명박 정부 내내 안보 책임자였던 김태효 전 청와대 전략기획관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고 곧 소환조사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의 메신저 역할을 한 것으로 검찰이 주목하고 있는 인물입니다. 김태효 전 기확관이 당시 댓글활동부대의 책임자를 수시로 만났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 소식은 김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기현 전 530심리전단 과장은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이 수시로 김태효 전 전략기획관을 만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옥도경 당시 사이버사령관과 함께 청와대로 들어가 김 전 기획관과 회의를 했다는 얘길 자주 들었다는 겁니다.

[김기현/전 530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 : 그 당시 이태하 단장 등이 BH(청와대) 회의를 다녀왔다고 들었는데, 누구를 만나고 왔느냐 (물으니까) 김태효 전략비서관을 만나고 온다고… ]

530심리전단의 활동을 김 전 기획관이 직접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이 커지는 정황입니다.

그동안 국방부 내부 문건에서도 '국내 사이버 작전' 결과를 청와대에 대면보고했다는 기록이 나왔고, 그 창구 중 하나로 김 전 기획관이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은 심리전단의 댓글활동과 관련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선을 그어왔습니다.

그러는 사이 심리전단 활동을 이끌었던 이 전 단장만 정치 개입 혐의로 2심까지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태하 전 단장이 대통령의 측근인 김 전 기획관을 수시로 만났다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이에 따라 김 전 기획관을 출국금지한 검찰은 조만간 김 전 기획관을 소환해 댓글공작 관여 여부를 조사할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김혜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