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57141 0912017111441457141 01 0101001 5.17.8-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文대통령 만난 두테르테, "北 문제, 韓 100% 지지"

글자크기
더팩트

'아시아의 트럼프'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오른쪽) 필리핀 대통령느 13일 오후 마닐라 시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에 대한 100% 지지를 표명했다./청와대 제공, MBN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청와대=오경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시아의 트럼프'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각) 북핵 문제와 관련해 공동인식을 재확인하고, 방산 등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닐라 시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전통적 우호렵력 관계 발전 방안, 실질협력 및 지역 글로벌 협력 증진과 필리핀 내 우리 국민 보호 문제 등에 관해 협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이 그간 북핵 북한 문제에 있어 우리 입장을 적극 지지해 준 것을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우리와 긴밀하게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두테르테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필리핀은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해왔으며, 이러한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없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 등 우리 정부의 아세안 관계 강화 방침을 설명하면서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자 우리의 오랜 친구인 필리핀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를 희망했다. 필리핀은 한국전에 아시아 최초로 지상군을 파병한 전통적인 우방국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5월 아세안 특사 파견 등 우리 정부의 대 아세안 관계 강화 정책을 높이 평가하며, 한국의 미래공동체 구상이 잘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필리핀 마닐라 솔레어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에서 연설을 위해 무대에 오르고 있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 정상은 한 필리핀 양국이 교역·투자, 인프라, 개별협력, 방산 등 실질협력 분야에서 선순환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온 점을 주목하며, 양 정부 모두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한다는 공통 분모에 기초해 양국간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추진 중인 필리핀 내 인프라 확충, 군 현대화 등 사업에 우리 측이 지속 기여할 수 있도록 필리핀 측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필리핀 경제발전과 인프라 구축 등에 있어 모범적인 기여를 해왔다며 앞으로도 한국 측과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필리핀 거주 방문 우리 국민의 안전확보에 대한 필리핀 측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으며,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내 우리국민의 보호가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