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06515 0532017101340806515 03 0301001 5.17.5-RELEASE 53 노컷뉴스 0

부자 대물림 수단 '1위는 주식'…5년간 5조원 증여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곽영식 기자

노컷뉴스

대재산가들이 50억원 이상을 증여한 재산 가운데 주식 증여가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증여재산가액이 50억원을 넘는 대재산가가 자녀나 배우자 등에게 넘겨준 주식, 부동산, 금융자산 등 재산이 총 10조 7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주식 증여재산가액이 전체의 51%인 5조 1,467억원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현금 등 금융자산이 21%인 2조 921억원, 기타증여재산이 17%인 1조 7,378억원, 부동산이 11%인 1조 945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세청은 주식변동에 대한 세무조사로 최근 5년간 2조 2,526억원을 추징했다. 이 가운데 명의신탁으로 추징한 세액이 전체의 54.2%인 1조 2,216원으로 나타났다.

김두관 의원은 "대기업과 재산가들이 낮은 가격일 때 주식을 증여한 후 내부정보와 일감몰아주기 등을 통해 시세 차익을 노리는 지능적 꼼수를 바로잡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