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6147 0432017101240796147 02 0201001 5.17.5-RELEASE 43 SBS 0

[단독] 공기업 GKL, 10년간 카드사 돈으로 수백 명 '외유성 출장'

글자크기

임직원 246명 해외 출장 문건 봤더니…일정 '관광 일색'



<앵커>

한 공기업이 카드회사들로부터 지난 10년 동안 2백 명 넘는 임직원의 해외 출장 경비를 지원받아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출장 간 곳은 대부분 외국 유명 휴양지였고 가서 하는 일은 대부분 관광이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카지노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 GKL의 내부 문건입니다.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해외 출장을 다녀온 임직원 246명의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하와이·스위스·그리스 등 유명 관광·휴양지가 대부분이고, 크루즈 관광·타조농장 방문 등 일정도 관광 일색입니다.

출장 결과 보고서는 부실하거나 아예 없었습니다.

[GKL 관계자 : 부실했던 부분은 인정합니다. 이번 기회에 출장이든 계획 실시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재정비를 해서….]

항공료와 숙박비, 식비를 댄 곳은 법인카드와 복지카드 업무제휴 협약을 맺은 국내 카드사 5곳이었습니다.

매년 카드로 5백억 원을 쓰는 GKL은 이들 카드사에게는 놓칠 수 없는 고객이기 때문입니다.

내부 감사나 윤리 강령은 유명무실했습니다.

"카드사와 인적 교류를 확대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는 오히려 부정부패를 부추기는 듯한 내부 심의 의견이 있을 정도입니다.

[이철규/자유한국당 의원 : 이해 관계자와의 국외출장은 부패 고리로 작용할 수 있어 근절되어야 합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합니다.]

GKL은 4년 전에도 임직원 자녀를 대거 특혜 채용했다 감사원에 적발됐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도 연루돼 현재 대표이사 해임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 김흥기, 영상편집 : 윤선영)

[전병남 기자 nam@sbs.co.kr]

☞ [나도펀딩] 병원 어린이 환아복 후원하기
☞ [취재파일 스페셜] 5.18 헬기 사격, 조종사의 증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