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6024 0722017101240796024 01 0101001 5.17.9-RELEASE 72 JTBC 35454417

511분석반, 5·18 수사참여자 지속적 '관리'…폭로 차단

글자크기

[앵커]

그런데 보안사 511분석반은 광주 청문회가 끝난 뒤에도 5·18 합동수사에 참여한 사람들의 양심고백 등을 막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심지어 퇴직 후에도 사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철저한 은폐작업이었습니다.

안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11분석반은 1989년 국회 광주 청문회가 끝났지만 5·18 합동수사에 참여한 80명을 별도로 모아 정수동지회를 결성했습니다.

합동 수사에는 보안사에 근무하는 현역 11명과 퇴직자 8명, 헌병과 안기부, 경찰, 군검찰, 검사 등 다양한 인원이 참여했습니다.

별도의 동지회까지 구성한 건 향후 역사적 재평가가 있을 경우 이들이 다른 목소리를 내는 걸 막기 위한 것이라는 게 5·18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주기적으로 단합대회도 열었습니다.

단합대회는 서울에서 1988년 9월 한 차례, 89년 세 차례, 광주에서도 88년 한 차례, 89년 두 차례 실시됐고 90년 1월 중에 추가로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기록됐습니다.

만찬과 여흥을 실시한 뒤에는 선물을 제공하고 시대상황 변화에 동요하지 않도록 독려한다는 표현도 나옵니다.

이들에 대한 동향 파악도 실시됐습니다.

[정수만/전 5·18 유족회장 : 모임에 참석하지 않은 사람은 동향 파악을 해서 서로가 알고 있도록 (견제) 했고…이 사람 동향이 지금 어떻게 살고 있나 무엇을 하고 있나 특별한 언동 사항은 없는가…]

지난 5월에는 헌병 상사로 5.18 수사에 참여했다가 예편 뒤 원주에서 양계장을 경영한 전직 수사관을 511분석반이 사찰한 문건이 언론에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청문회가 끝난 뒤에도 역사적 재평가에 대비해 이들이 5.18과 관련해 양심선언을 하거나 진실을 고백하지 못하도록 511분석반이 철저히 관리한겁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영상편집 : 김영선)

안의근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