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000 0252017091440317000 01 0103001 5.17.4-RELEASE 25 조선일보 0

親朴청산 공식화… 보수 통합으로 이어질까

글자크기

한국당 혁신위, 3차 혁신안 발표 "국정실패·계파전횡 책임 물어야"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 '핵심 3인' 당적 정리 요구해 와

혁신위 "탈당의원들 복당 원하면 대승적 차원서 문호 개방해야"

친박 일부 "黨갈등 새 불씨 될 것"

조선일보

박근혜, 서청원, 최경환.

자유한국당은 13일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탈당을 권유하라고 당 지도부에 요청하며 박 전 대통령과 절연(絶緣) 수순에 들어갔다. 혁신위는 또 지난 정권 때 친박계를 이끌었던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을 권유하라고 권고하는 등 친박 청산 작업도 공식화했다. 세 사람 출당(黜黨)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등이 보수 통합을 위한 전제 조건으로 거론해온 것이다. 이에 화답하듯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출범시킨 당 혁신위가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제명 작업에 들어가면서 보수 통합 논의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반면 최경환 의원 등 일부 친박 인사는 "당 갈등의 새로운 불씨가 될 것"이라며 반발했다. 하지만 상당수 친박 출신 의원은 이날 침묵하거나 공개적인 입장 표명을 피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대통합을 위한 인적 쇄신'이란 제목의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골자는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탈당을 권유하라는 것이다. 평당원인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최고위원회의의 탈당 권유 통지를 받고도 불응하면 10일 뒤 자동 제명된다. 류 위원장은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서·최 의원에 대해 "작년 총선 공천 실패와 지난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과 계파 전횡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총선 패배의 원인이 된 '진박(眞朴) 공천' 논란과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촉발된 탄핵의 1차 책임은 박 전 대통령에게 있고, 친박계 중심 역할을 한 서·최 의원도 책임을 함께 져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위해 세 사람을 당에서 내보내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류석춘(오른쪽에서 셋째) 혁신위원장과 혁신위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친박계 탈당을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초 혁신위원 다수는 박 전 대통령 출당에 부정적이었다. 실제 혁신위원 중에는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대리인단 출신 변호사와 '태극기 집회'에 참여했던 인사 등이 여럿 있다. 그러나 혁신위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과, 지난 정권의 당·정·청(黨·政·靑)을 이끈 핵심 인사가 책임을 지지 않고서는 통합을 통한 보수 재건이 어렵다는 데 다수 의견이 모였다"며 "청와대를 이끌었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만큼 서·최 의원도 정치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서 의원은 국회 최다선(8선)으로 친박계 좌장 역할을 했고,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를 지낸 뒤 지난해 총선 때 '진박 마케팅'을 주도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세 사람의 당적 정리는 김무성 의원 등 바른정당의 통합파 의원들이 보수 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요구해온 사안이기도 하다. 그런 만큼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탈당 권유는 보수 통합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이와 관련, 홍준표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김무성 의원 등이 통합을 제안하면 받아들일 것이냐'는 물음에 "헌법에는 정당 가입·탈퇴의 자유가 있다"고 했다. 김 의원도 이날 한 포럼 강연에서 "당과 개인보다는 선국후사(先國後私)의 큰 그림을 보고 보수 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할 때"라고 했다. 김 의원 측근은 "김 의원 역시 보수 분열에 책임을 느끼고 있고 한국당의 인적 쇄신 작업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류석춘 위원장도 이날 "탈당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면 보수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가 보수 통합의 촉매로 작용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옛 친박 핵심 그룹에서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홍 대표가 주재한 당 최고위원·재선 의원 연석회의에선 김태흠 최고위원과 이장우 의원 등이 "당이 하나로 뭉쳐 대여 투쟁을 해야 할 시점에 갈등을 유발해선 안 된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대리인단 출신 황성욱 혁신위원도 이날 사퇴했다. 홍 대표가 출당 확정 여부를 박 전 대통령의 1심 구속 만료 기한인 10월 17일 이후 최종 결정하기로 한 것도 이런 반발을 의식한 측면이 있다. 다만 이날 친박계 출신 의원 상당수는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변을 피하거나 답변을 하더라도 익명을 요구했다. 한 친박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론 안타깝지만 공개적으로 옹호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친박 의원들 사이에 많다"고 했다.







[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