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932441 010201708253993244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70년대 서부이촌동 중산아파트 보수공사 시행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으로 서부이촌동(이촌로2가길 36) 중산시범아파트 위험시설물 보수공사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용산구는 지난 21일 혁준산업개발과 중산아파트 위험시설물 보수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공사내역은 공용 창문과 계단실 보수 등이다. 공사는 다음달부터 2개월간 이어지며 공사비는 1억 6000만원이다.
서울신문

용산구 로고

구는 착공에 앞서 오는 28일 이촌2동주민센터 1층 회의실에서 공사 관련 주민설명회를 한다. 아파트 입주민과 시공사, 관계 공무원 등 50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중산아파트는 안전등급이 D등급으로 보수·보강이 시급하다. 하지만 입주자 대부분이 세입자인데다 건물이 재건축 대상으로 지정돼 집주인들은 시설 보수를 외면해왔다. 결국 아파트 세입자들이 나서 서울시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중산아파트 공용 취약부분 보수보강 사업을 제안했다. 부실한 창문과 흔들리는 계단 손잡이 때문에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구는 해당 사업을 ‘시정 참여형’ 사업으로 제안, 서울시 예산 2억원을 확보했다.

중산아파트는 1970년 준공됐다. 지상7층 6개 동에 266가구가 거주한다. 토주 소유주는 서울시다. 구는 2005년 중산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를 승인했다. 2010년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으로 중산아파트 역시 도시개발구역에 포함됐으나 2013년 해제됐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서울시는 지난해 중산아파트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용산구는 이번 공사를 통해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된 중산아파트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하고 건축물 사용연수도 일부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