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2308 0232017081339702308 04 0402001 5.17.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국경분쟁' 중국-인도 일촉즉발…"인도군 4만5000명 국경 이동"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중국과 국경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가 국경 인근에 대규모 군대를 추가 배치하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13일 홍콩 동방일보는 인도 현지매체를 인용해 인도군이 분쟁 지역인 도카라(중국명 둥랑, 부탄명 도클람)와 가까운 국경 지역 시킴 등에 부대를 증파해 병력 규모를 4만5000여명까지 늘렸다고 전했다.

중국과 인도, 부탄 3개국 국경이 맞닿아있는 도카라는 지난 6월16일 중국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격화하면서 인도군과 중국군의 대치가 두 달 가까이 계속되고 있다.

인도군은 인근 지역에 병력 규모가 각각 1만~1만5000명에 달하는 33군 소속 17·27사단과 20산악사단을 배치했다. 또 3개 산악사단과 보병사단을 거느리고 있는 3군과 4군 병력을 중국과 접한 국경 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인도군은 전쟁에 대비해 전군 경계 수준을 한 단계 상향했다. 또 매년 9월이나 10월 중 2주간 실시하던 대규모 군사훈련을 앞당겨 실시했고 훈련 지역도 도카라와 가까운 곳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현지 매체들은 인도군과 중국군 고위 장성들이 지난 11일 접경 지역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인도군은 양국 군대의 동시 철군을, 중국군은 인도군이 먼저 즉각 분쟁지역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편 양국 군대의 '모의전쟁'에서는 중국군이 승기를 잡았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러시아에서 열린 국제군사대회에서 중국과 인도는 지난 10일 탱크부문 준결승전에서 맞붙었다.

인도는 러시아제 'T90S' 탱크, 중국은 자국산 '96B' 탱크로 출전했는데 경기 도중 인도군 탱크가 갑자기 고장을 일으켰다. 인도군은 급히 다른 탱크를 투입했지만 이 탱크 역시 언덕을 올라가다가 하얀 연기를 내며 멈춰서면서 중국군에 결승 진출권을 내줬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