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8937 0722017081239698937 01 0101001 5.17.1-RELEASE 72 JTBC 0

국민의당 당권 경쟁 시작…첫날부터 공격받은 안철수

글자크기
[앵커]

안철수 전 대표가 출마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국민의당의 당권 레이스가 오늘(12일) 본격 시작됐습니다. 측근 이언주 의원이 독자 출마를 선언하는 바람에 곤란해졌죠, 안철수 전 대표는 다른 후보들로부터도 첫날부터 공격을 받았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당권주자들이 처음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여성·청년 당원 행사에 참석해 내년 지방선거를 이끌 적임자가 자신이라고 주장한 겁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후보 : 우리 지지율이 5% 이하로 계속 머물러 있다면 지방선거 해 보나 마나입니다. 그 위기감 때문에 이렇게 나선 겁니다.]

하지만 이런 안철수 후보를 향해서는 곧바로 책임론이 제기됐습니다.

[천정배/국민의당 대표 후보 : 국민의당이 처한 위기의 본질이 뭐냐. (대선)패배, 조작, 불통으로 인한 국민신뢰 상실입니다.]

여기에 이언주 후보까지 출마를 선언하면서 안 후보는 불안한 출발을 하게 됐습니다.

'안철수 대 비안철수' 구도로 전대를 끌어갈 구상이었는데 이제는 비호남·수도권 표를 놓고 이 후보와도 경쟁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안 후보 진영에서는 1차 과반 득표가 어려울 것이란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규정상 1차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투표를 해야 하고 이 경우 비안철수계 표는 한 곳에 집결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천정배·정동영 후보는 당원 절반이 넘는 호남의 민심을 자극해 반안철수 여론을 키운다는 계획입니다.

반면 안 후보는 인지도를 내세워 TV 토론 등에서 차별화한다는 전략입니다.

류정화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