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76725 0102017072039276725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사회적경제 지원센터 오픈…드림미즈 등 6개 기업 둥지 틀어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19일 취약계층에게 서비스나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을 위한 ‘사회적경제 지원센터’를 열었다.

사회적경제 지원센터는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애비뉴 지하에 자리잡았다. 면적은 576㎡(175평)다. 드림미즈, 레드스톤시스템, 행복한 학교재단 등 6개 사회적기업이 이곳에 둥지를 틀었다.

드림미즈는 취약계층에게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입주 기간은 1년이며 심사를 통해 5년까지 기간 연장이 가능하다. 입주기업은 연간 162~332만원 상당의 임대료를 구에 선납하고 별도 관리비를 매월 납부하면 된다.

구는 지난해 6월 서울시 사회적경제 활성화 공간지원 사업에 선정되면서 사업비 4억원을 교부받았다. 이 밖에도 올해 사회적경제기업 6곳을 대상으로 무료 광고를 제작해 주는 등의 지원을 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의 보완이자 국가 복지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시스템”이라며 “앞으로도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