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7844 0432017061938637844 02 0201001 5.16.11-RELEASE 43 SBS 0

"외고·자사고 학생은 어떡하라고…" 폐지 소식에 '혼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자사고와 외고가 폐지된다는 소식에 교육 현장의 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당장 몇 달 뒤에 입학원서를 써야 하는 중3 학생들이 고민에 빠졌고 지금 자사고에 다니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뚫어지라 쳐다보고, 하나라도 놓칠세라 적어놓고, 그것도 모자라 사진도 찍습니다.

자사고 설명회에 모인 중3 학부모들입니다.

당장 10월이면 원서를 써야 할 텐데, 자사고가 폐지된다는 소식만 들릴 뿐 구체적인 로드맵이 안 나오다 보니, 고민과 불안감은 최고조입니다.

[중3 학생 학부모 : 불안해하죠. (자사고) 보냈는데 폐지되면…될까 안 될까. 아니면 지금 탈 강남을 해야되나…그런 것도 약간 고민되는 것도 있거든요.]

현재 자녀가 자사고에 다니는 학부모 불안감은 더 큰 상황. 급기야, 서울시 교육감 면담까지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유시현/자사고 학생 학부모 :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잖아요. 정치에 따라서 학교가 움직이면 절대 안 됩니다. 저희가 무슨 뭐 잘못을 했나요? 자사고가 외고가?]

전문가들까지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입니다.

SBS가 유명 학원과 고교 진학 교사 30여 명에게 외고 자사고 폐지되면 어떻게 될지 물었습니다.

입시 학원들은 자사고와 외고로 갔던 학생들이 다시 강남 등 교육특구로 몰릴 것으로 봤습니다.

내신 경쟁도 치열해져 사교육이 더 늘어날 걸로 전망했습니다.

반면 진학교사들은 일반고만 남게 돼 고교서열화가 사라지고, 고입 대비 부담이 줄어 사교육비가 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자사고와 외고 폐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기 전까지는 교육 현장의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김승태·김남성, 영상편집 : 최진화)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나도펀딩] 끊어진 생명줄…다섯 아이가 남았습니다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