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681 0512017061938636681 04 0402001 5.17.1-RELEASE 51 뉴스1 0

아베, '가케학원' 정치권 공방에 유감…의혹은 부인

글자크기

"내 태도가 정책外 논쟁 키워 반성…정중히 설명"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9일 사학법인 가케(加計)학원 관련 의혹을 둘러싼 정치적 공방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통상국회(정기국회) 폐회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통해 "(가케학원 문제로) 이번 국회에선 시종일관 건설적인 논의와는 크게 동떨어진 비판과 응수가 이어졌다"며 "(이 점에 대해선) 국민 앞에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야권의 의혹 제기에) 강한 어조로 반론을 편 내 태도가 정책논쟁 이외의 것을 북돋운 셈이 됐다"면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30년 지기'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가 운영하는 사립학교 법인 가케학원이 작년 말 일본 정부로부터 수의학부 신설을 허가받는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

그러나 아베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관련 논란에 대해선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앞으로도 이 문제에 대해선) 진지하게 설명하는 책임을 다할 것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정중히 설명하는 노력을 거듭 해내갈 것"이란 말로 자신의 특혜 제공 의혹은 거듭 부인했다.

그는 정부의 관련 대응이 늦어졌기 때문에 "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초래됐다"는 주장을 폈다.

아베 총리는 가케학원에 대한 특혜 제공 수단으로 이용됐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국가전략특구' 제도에 대해서도 이른바 '암반(巖盤)규제'라고 불리는 고질적 규제를 타파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규제개혁은 투명하고 공평·공정한 프로세스를 통해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제1야당인 민진당이 '국가전략특구' 제도 폐지를 위한 법안을 제출한 데 대해선 "개혁을 후퇴시키는 발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는 오사카(大坂) 소재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논란과 관련해 자신과 부인 등이 관여했다는 의혹에 관한 질문엔 "회계검사원(한국의 감사원에 해당)이 검사(감사)에 착수한 만큼 정부로선 전면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개각 전망과 관련해선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 강화와 일하는 방식 개혁, 인재육성 혁명 등 다양한 중요정책에서 큰 추진력을 얻으려면 제대로 된 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며 "이런 관점에서 앞으로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가케학원 관련 의혹의 영향으로 지지율 하락세에 직면한 아베 총리가 국면전환용으로 '개각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이 있다는 ㄱ관측을 내놨었다

집권 자민당(자유민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내달 2일 치러지는 도쿄도의원 선거와 관련해선 보육과 2020년 도쿄올림픽 개최 문제 등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1명이라도 더 당선되는 걸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ys4174@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