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0343 0032017061938630343 02 0201001 5.17.1-RELEASE 3 연합뉴스 38586114

신고리 5·6호기 찬반 단체, 대통령 발언 해석에 신중

글자크기

문 대통령 "건설 중인 5·6호기는 사회적 합의 도출하겠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관련해 언급한 '사회적 합의 도출'을 놓고 지역 주민과 탈핵단체의 해석이 신중하다.

연합뉴스

탈핵 선언하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축사하면서 원전정책을 밝히고 있다. 국내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는 40년만인 이날 0시를 기해 영구정지에 들어갔다. 2017.6.19 ccho@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대통령이 이 선포식에 참석하면 신고리 5·6호기에 대해 '건설 중단'이나 '계속 건설' 등 어느 한쪽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했으나 사회적 합의를 강조하자 대립해 있던 주민과 탈핵단체 모두 신중한 반응이다.

건설 중단을 요구하던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대통령이 탈핵로드맵을 수립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탈핵 정책을 분명히 밝힌 것을 환영하면서도 신고리 5·6호기 관련해선 아쉽다는 입장이다.

이 단체는 "백지화까지는 아니더라도 건설 중단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무엇을 위한 사회적 합의인지를 내부적으로 검토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영남권 학부모들 탈핵 요구
(부산=연합뉴스) 부산·울산·경남·경주 등 영남권 학부모행동이 13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1호기 폐쇄와 신고리 5·6호기 건설의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2017.6.13 [영남권 학부모행동 제공=연합뉴스] pitbull@yna.co.kr



건설중단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는 대통령 발언을 "주민과 우선 대화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싶다"고 밝혔다.

이상대 대책위원장은 "건설을 중단하면 문제가 있으니 일단 주민 의견을 들어보겠다는 취지로 이해했다"며 "정부가 지금까지 한 번도 주민과 의견을 나누지 않았기 때문에 향후 대화 창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책위 주민 등 700명가량은 이날 선포식이 열리는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 앞에서 '예정대로 건설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했다.

연합뉴스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반대하는 주민들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9일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 앞에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협의회 회원들이 정부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계획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이날 고리원자력본부에서는 고리원전 1호기의 영구정지 선포식이 열렸다. 2017.6.19 pitbull@yna.co.kr



울주군은 주민과 환경단체가 서로 협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정부가 당장 건설을 중단하겠다는 것이 아니어서 주민과 탈핵단체, 전문가 등이 의견을 교환하고 협의하는 자리를 만들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