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112043 0102017052438112043 02 0213002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우리동네 돌봄단 운영…취약계층에 복지플래너 지원

글자크기
서울 용산에서는 구민들이 빈곤가정 등 어려운 삶을 사는 이웃의 복지를 직접 챙긴다.

용산구는 주민과 함께 취약계층을 돌보는 ‘우리동네 돌봄단’을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구의 16개 동 중에서 인구와 복지 수요가 많은 7개 동(후암·남영·청파·용문·한강로·한남·보광동)을 돌봄사업 지역으로 정했다. 모집인원은 동별 5명씩 모두 35명이다.

주민들로 구성된 돌봄단은 각 동의 복지플래너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구체적으로 ▲위기가정 정기방문 및 안부 확인 ▲사회보장, 긴급복지 등 공적 사회복지서비스 정보 제공·연계 ▲복지사각지대 발굴 ▲공과금 장기체납가구 가정 방문 ▲푸드뱅크·마켓 등 민간자원 발굴 및 연계 ▲종량제 봉투 및 후원물품 전달 등이다. 돌봄단 1명당 매월 2~3가구를 방문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방문 대상은 독거노인 가구와 가족이 없는 중증장애(1~3급) 가구 위주다. 매일 전화로 15~20가구에 안부 확인도 한다.

돌봄단은 하루 4시간씩 주3일 근무하며 개인별 22만원까지 지급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구민은 오는 30일까지 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