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9880 0092017052038039880 01 0101001 5.16.8-RELEASE 9 뉴시스 37814762

文대통령 취임 첫 휴무…공식일정 없이 정국구상

글자크기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신임 헌재소장에 김이수 권한대행 지명


靑 "20일 기습 발표 없을 것"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외부일정이 없는 휴일을 보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틈틈히 휴식을 취하면서 조직 개편과 후속 인선 등의 정국 구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대통령의 오늘 일정은 없다. 회의 자체도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달려오지 않았느냐"면서 "오늘 적어도 기습적인 (인선) 발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이었던 지난 13일 현안 업무 없는 휴일을 보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자신을 취재한 '마크맨' 기자 100여 명과 북악산 산행을 하는 외부 일정을 자청했다. 문 대통령은 산행을 마친 뒤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기자들과 삼계탕을 먹으며 대선기간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오후에는 김정숙 여사와 청와대 관저 입주를 마치며 신변을 정리했다. 천주교 신자인 문 대통령 부부는 저녁에 청와대에서 천주교 축복식도 가졌다. 축복식은 새롭게 옮긴 터전에 하느님의 축복이 가득하길 바라는 기도를 올리고 집안 곳곳에 성수를 뿌리는 천주교 의식이다.

ego@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