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23587 0532017051938023587 01 0101001 5.17.5-RELEASE 53 노컷뉴스 38064482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발탁…검찰개혁 신호탄

글자크기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안태근 검찰국장은 문책성 좌천에 수사 대기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윤석렬 전 특검수사 팀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공석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렬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

역시 공석 중인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박균택 현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전보)했다.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최근 '돈봉투' 파문으로 물의를 일으키자 감찰을 지시한 데 이어 전격 인사 조치를 한 것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해당 (사법연수원) 기수의 우수 자원을 발탁해 향후 검찰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다"며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 주요 현안 사건 수사 및 공소유지와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층 매진하고 최근 돈봉투 만찬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초기에 국정원 직원들의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정권의 눈밖에 나 한직을 전전했다.

하지만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수사팀장으로 합류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통상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 등 주요 간부가 후보군이었던 것에 비쳐 이번 윤 검사장 임명은 파격적인 발탁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돈봉투 파문'으로 감찰 대상이 되자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을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문책성 전보조치했다.

안태근 검찰국장 역시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전보됐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고검장급인 현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검사장급으로 하향 조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