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790449 0562017050837790449 02 02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용산 ‘해방촌 재생사업’ 지역상생 우수상

글자크기

국민대통합위 우수사례 공모서

“민관 협치로 지속가능 문화 구축”

서울 용산구는 ‘해방촌 도시재생 사업’으로 국민대통합위원회 주관 국민통합 우수사례 공모에서 지역상생 분야 우수상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대통령 소속 자문기구인 국민대통합위원회는 정책 입안에 활용하기 위해 지역·계층·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상생과 공존을 실현한 전국 지자체와 민간단체를 발굴·시상하고 있다. 해방촌 도시재생 사업은 2017년도 국민통합 우수사례(25건) 중 하나로 꼽혔다.

해방촌은 광복 이후 베트남인이, 1960~1970년대에는 가난한 지방민이, 최근에는 외국인이 모여들면서 갈등과 반목이 만연했던 곳이다. 2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이 밀집해 주거환경이 열악했다. 이에 구는 지난해부터 서울시와 함께 ‘오감오락(五感五樂) 문화예술 마을’이라는 비전 아래 해방촌 도시재생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공동체와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한다는 목표 아래 마을공동체 규약 마련, 주민 공동 이용시설 조성, 신흥시장 활성화 등을 진행했다. 모든 사업은 민관 협치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주민 601명으로 구성된 ‘해방촌 주민협의체’는 자체 투표를 거쳐 임원을 뽑고 구청 내 28개 부서장을 주축으로 하는 ‘해방촌 행정지원협의회’와 각종 사업 진행을 논의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해방촌 골목상권을 회복시키고 지속가능한 공동체 문화를 구축해 주민 갈등 없이 상생하는 마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유나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