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32515 0972017042037432515 07 0703001 5.17.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칸 초청 '악녀', 해외포스터 2종 공개…킬러 김옥빈 '강렬 카리스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강렬한 액션 영화 '악녀'가 해외 포스터 2종을 전격 공개했다.

'악녀'는 액션 마스터 정병길 감독의 차기작으로,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의 이야기를 그린 강렬한 액션 영화.

이번에 공개된 해외 포스터 2종은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포착,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잡아 끈다. 모든 타겟을 처리하고 쓰러진 사람들 사이를 걷는 숙희의 뒷모습은 최정예 킬러다운 강렬한 포스와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가로형 포스터에서는 강렬한 눈빛만으로도 상대를 압도하는 숙희의 총구가 자신의 심장을 겨누고 있음에도 여유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중상(신하균)의 카리스마가 서로 대비를 이루고 있다. 긴장감이 고조된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낸 한 장면만으로도 자신을 킬러로 키운 남자에게 총을 겨눌 수밖에 없는 그녀의 숨겨진 사연에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화룡점정으로 영화의 차가운 이미지와 상반되는 핑크와 민트 컬러의 '악녀'(惡女)로고는 더욱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며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내가 살인범이다', '우린 액션배우다'로 한국 액션 영화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은 '액션 마스터' 정병길 감독의 신작 '악녀'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올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급부상했다. 국내 개봉 전부터 국제영화제 초청으로 전 세계인의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는 '악녀'는 태권도와 합기도 유단자인 김옥빈의 몸을 사리지 않는, 거칠고 날 선 액션으로 여태껏 본 적 없는 강렬한 액션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악녀'는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