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134964 0102017040637134964 02 0213002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인형극으로 밥투정하는 아이들 바꾼다

글자크기
밥보다 달콤한 간식만 찾거나 스스로 먹지 않는 아이가 적지 않다. 밥상머리에서 부모의 잔소리가 늘 수밖에 없는 이유다. 서울 용산구가 지역 어린이들의 식습관을 자연스럽게 고쳐 주기 위해 교육용 인형극 한 편을 준비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구는 다음달 15일부터 7월 20일까지 ‘뚱보먹보와 설탕마녀’라는 제목의 식습관 개선 인형극을 유치원·어린이집 등 50곳에서 모두 50회에 걸쳐 공연한다고 5일 밝혔다. 참여를 원하는 유치원 등에 인형극단이 방문해 1시간가량 공연하는 방식이다.

공연은 야채공주가 등장해 사탕과 과자를 좋아하는 뚱보먹보를 건강한 아이로 변화시키고 먹보와 힘을 합쳐 못된 설탕마녀를 물리친다는 내용이다. 흥미로운 이야기에 음악과 율동이 더해져 어린이 관객을 매료시키고 자연스럽게 나트륨과 당류 과다 섭취의 위험성과 손 씻기의 중요성, 부정불량식품 구별법 등을 알린다. 참여를 원하는 유치원·어린이집 등은 오는 10일까지 담당자 이메일(ant0011@yongsan.go.kr) 또는 팩스(02-2199-5810)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구는 이달 중 인형극 업체를 선정하고 계약을 체결한 뒤 다음달부터 공연에 돌입한다. 사업비는 2000만원으로 구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인형극을 통해 건강한 식습관을 길러 주겠다”면서 “날씨가 따뜻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에도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