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60787 0112017032036760787 01 0103001 5.17.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문재인, '전두환 표창장' 발언에 진땀…"악의적 이용, 모욕적"

글자크기
[[the300]]

머니투데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광주 5·18 민주화광장의 구 전남도청 보존 농성장을 찾았다/사진=최경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군 복무시절 받은 '전두환 표창장' 발언으로 인해 광주에서 진땀을 뺐다.

문 전 대표는 20일 광주 구 전남도청 보존 농성장을 찾았다. 이날 5·18 민주화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약속하기 직전이었다.

농성장의 한 할머니는 "아침에 화가 많이 났다"며 "토론회에서 그 시점에 그 말씀(전두환 표창장)을 했어야 했나"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들은 그 동안 계속 대표님(문재인)을 다 말씀하셨는데, 저희가 농성하는 자리가 어디인가"라며 "전두환 때문에 자식과 남편을 잃었다. 그것을 폄하하고 왜곡해서 이 자리(구 전남도청)를 지키자고 하는 것인데 이 시점에서 전두환에게 표창 받은 것을 얘기했어야 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주변에 있던 다른 할머니들도 "어머니들이 만나지 않겠다고 할 정도다", "전두환은 짐승도 아니다"라고 문 전 대표에게 말을 걸었다. 한 남성은 "사과하세요"라고 소리쳤다.

문 전 대표는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봐달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5·18 민주화운동 때 전두환 군부에 구속까지 당했던 전력도 언급하며 해명했다. 군 생활 때 받았던 표창장에 대한 발언이었을 뿐, 광주 민심을 자극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것이다.

문 전 대표는 "아이러니하게 제가 군 복무할 때 그 양반(전두환)이 사단장이었다. (토론회에서는) 그때 그 양반이 반란군의 우두머리라고 말했다"며 "국가가 진상규명위를 만들겠다. 아예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약속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문 전 대표는 다시 한 번 해명에 나섰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이 우리 광주에 너무나 깊은 상처여서,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여서, 손만 닿으면 고통이 느껴지는 예민한 문제라고 절감했다"며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에 온몸을 바쳤고, 군복무할 때는 충실하게 군 복무를 했다고 말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해당 발언을 문제삼는 것에 대해서는 '사과' 보다는 '정면돌파'를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전 대표는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고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삼는 것은 심하다고 생각한다"며 "평생을 민주화 운동, 인권변호사로 활동해온 저에게는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광주=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